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지역메뉴 바로가기

홈 > 우리동네소개 > 유래

유래

유래

게내의 아래쪽에 위치한 데서 하일동이라 불리던 곳을 주민의 민원으로 강일동으로 바꾼 데서 유래됨

강동구 단색 지도(강일동, 고덕1동, 고덕2동, 길동, 둔촌1동, 둔촌2동, 명일1동, 상일동, 성내1동, 성내2동, 성내3동, 암사1동, 암사2동, 암사3동, 천호1동, 천호2동, 천호3동)를 표시

강일동은 상일동과 하일동의 사이를 흐르는 게내〔해천(蟹川)〕의 아래쪽에 위치한 마을이라 하여 하일동이라 불렀던 곳이다.

그런데 이 지역에 살고 있는 사람들이 동 이름에 아래 ‘하(下)’자가 들어가 있어 발전이 더디고 꼴찌 동을 벗어나지 못한다고 생각하고 주민들이 집단 민원을 제기하여 2000년에 강일동으로 명칭을 바꾼 데서 동명이 유래되었다.

서울에서 사례를 찾아보기 힘든 동족 마을 가운데 하나인 강일동의 벌말(평촌)마을은 산신제의 전통을 이어가며 동족마을로 남아 있다.

옛지명

옛지명 소개
옛지명 설명
가래여울(가려울, 추탄)

한강 여울가에 있는 마을, 강가에 가래나무가 많이 있었으므로 가래여울 또는 가려울이라고 하는데 백제 때부터 요새지였다고 함

한자명으로 추탄(楸灘)이라고도 하는데, 인조때 영의정 오윤겸이 이곳에 살면서 그 호를 추탄이라 함

벌말(큰말, 평촌) 마을이 벌판 한가운데 있으므로 벌말이라고 불렀다고 하고, 여러 마을 중 가장 큰 마을이라 하여 큰말이라고도 함
강매터 인조 때 강매란 사람이 살았기 때문에 붙여짐
건너말 벌말 건너에 있는 마을
구석말 마을이 구석진 곳
능골 능을 모실만한 곳
말우물(두정곡) 네모가 져서 말(옛날 곡식 등을 되는 기구)의 모양과 같이 된 우물이 있었으므로 말우물 또는 한자명으로 두정곡(斗井谷)이라 함

※ 자료발췌 : 강동구지 (江東區誌, 2002) , 서울지명사전(2009)

만족도조사

페이지 내용에 만족하셨습니까? 이 의견은 만족도 확인에만 사용됩니다.

관리부서 : 강일동 문의 : 02-3425-7400 수정일 : 2017-08-21